HOME > 상담및문의 > 건설관련 뉴스
제목 [기자리뷰]기술용역업에 기술이 없다?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8-10-08
조회 9224
파일

국토일보 하종숙 기자] “공공건설 참여요? 그들만의 리그라고 보는 게 맞죠. 참여하고 싶어도 컨소시엄 구성조차 어렵습니다. 특히 SOC예산 축소 등으로 공공물량이 줄었는데 그나마 아파트 건설사업으로 매출을 올리고 있으니 다행입니다.”

최근 만난 건설기술용역업체 A사 B모 임원의 푸념이다.

국내 SOC예산 축소, 정부정책 방향 등으로 최근 공공물량이 급감하며 수주난을 겪고 있는 기업체 입장에서는 아파트 건설사업이 건설기술용역업체들에게 큰 힘으로, 그래도 A업체는 공공시장 진입이 어렵지만 아파트건설사업 감리용역 참여로 형편이 나은 편이다.

과거 명성을 구가하던 기업들이 최근 공공참여 저조와 함께 민간건설공사에서도 아파트 감리 수주에서 밀리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달청에서 연간 공공 건설기술용역 20억원 이상 대형 발주물량은 20건 내외로 집행되고 있으나 수주업체는 상위 몇 개 기업으로, 사실상 독주를 펼치고 있다는 게 업계 전언이다.

공공 참여를 위한 실적제한은 공공시장 진입 장벽으로 참여가 어렵고 공동참여 구성에서도 밀리고 있기 때문이다. 여러 가지 이유가 있겠으나 기술력은 차치하고라도 심의위원 관리라는 문제도 대두, 안타까움을 더해주고 있다.

“공동참여를 위한 컨소시엄 구성을 타진하더라도 참여업체들이 관리하고 있는 심의위원이 같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냐”는 말 속에서 공공건설의 품질과 안전은 물론 ☞ 기사자세히보기

 
다음글 *건축법관련기준(1. 설계도서 작성기준) 
이전글 [2017 대한민국 중소기업경영대상] (주)동원건축사사무소 - 20년간 공장 설계 프로젝트 1,000건